사도직 프로그램
사도직 프로그램은 본당이나 기타 일정한 규모의 모임에서 가톨릭 교회의 가르침을
바탕으로 교회의 사도로서 개인이나, 부모 또는 부부로서 자신의 삶을 살펴볼 수 있도록
준비된 프로그램입니다. ME에서 개발된 이 프로그램들은 교회와 가정에서 자신의 소명과
마음가짐, 삶의 방식을 재조명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합니다. 

참부모가 되는 길 I : 추억, 듣기, 재현, 생명을 줌

참부모가 되는 길 II : 기대, 부모로서 우리의 모습, 비평, 좋은 습관 들이기
 

위 각 과정은 각각 4과목으로 구성되며, 8시간(또는 4~5시간)정도 소요되는 당일 프로그램이다. 

4부부가 진행하는 사도직 프로그램은 그 자체로 신앙쇄신의 기회를 제공함은 물론, ME의 분위기를 체험하고 주말과의 가교역할을 하도록 준비되어 있다. 원래 한 주일에 한 과목씩 진행하여 매 과목을 삶의 체험과 연결하도록 4주 간의 저녁 프로그램으로 개발되었으나, 참가자들이 여러 번 모여야 하는 현실적 어려움을고려하여 ME에서는 1일 과정으로 집약하여 진행한다. 가톨릭 신자로서 혼인한 부부가 함께 참여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사랑의 언어 (Language of Love)
누구에게나 사랑을 표현하고 사랑을 이해하는 데는 자신이 활용하는 특별한 언어가 있게 마련이다.

부부가 동일한 언어를 사용해야 표현도, 이해도 쉽다. 그러나 자신에게 익숙하지 않은 언어는 이해하기도 이해시키기도 어렵다. 마찬가지로 사랑을 표현하는 수단도 사람에 따라 다양한 형태를 지닌다. 상대방에게 전달되는 사랑의 메시지가 의미를 가지려면 서로 동일한 언어나 이해할 수 있는 언어를 사용해야 한다.
ME는 ‘게리 채프만Gary Chapman’의 “다섯 가지 사랑의 언어”를 바탕으로 ME의 가치관에 맞도록 
혼인한 부부를 대상으로 하는 의사소통 증진 프로그램으로 개발하여 보급하고 있다.

사랑의 언어 다섯 가지는 인정하는 말(Words of Affirmation), 함께 하는 시간 (Quality Time), 선물(Receiving Gifts), 봉사하는 행동(Acts of Service), 신체적 접촉(Physical Touch) 등이다.

사랑의 언어는 8과목 1박2일 과정으로 개발되었으며 하루 과정으로 집약하여 진행하기도 한다.

본당은 우리 (We, the Parish)
가톨릭 신앙을 가진 신자들에게 자신은 본당에 어떻게 속하고 있으며 본당과 어떤 관계에 있는가를 생각해보는
프로그램이다. 본당은 교회건물이며 본당의 주인은 신부님이고 수녀님인가? 바쁘고 꽉 짜인 현대사회를 살아 가는 신자들은 본당에서도 주일미사에 피동적으로 참석하고 이웃 신자들과 잘 어울리지도 못한다. 삭막해져 가는 삶을 극복하고 사랑과 활력을 주고 받을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이 프로그램에서는 본당에 대한 아름다운 추억과 자신의 신앙생활에 영향을 준 사람을 회상해보고 신앙생활 중의 외로움과 소외감을 털어내며 본당 신자들과 가족 같은 관심을 확인하고 서로에게 활력을 주는 삶을 그려보게 한다. 추억, 침묵의 소리, 우리는 한 가족, 생명의 불꽃 등 4 과목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4 부부가 진행하는 
8시간 프로그램으로 가톨릭 신자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